황하나, SNS에 의미심장한 글 게재
"나도 실수한 부분이 물론 있지만, 너는 너무 많지? 성매매, 동물 학대, 여자 폭행, 사기 등등"
황하나 누구길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황하나가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황하나는 지난 2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남자 하나 잘못만나서 별 일을 다 겪는다"면서 장문의 글을 썼다. 그러면서 "앞으로 모든 일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황하나는 앞서 JYJ 멤버 박유천과 교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던 인물.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SNS에서 일상 공개 등을 하면서 관심을 받았다. 박유천과 황하나는 결혼 발표까지 했지만, 지난해 8월 박유천 소속사는 황하나와 결별을 공식 인정했다.

황하나는 "제가 정말 오랫동안 참았는데 그의 비겁하고 찌질함에 터지고 말았다"며 "매니저까지 불러 잘못 저지르고 도망가고"라는 써 전 연인 박유천을 저격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황하나는 "지금 그의 회사와 가족들은 머리를 맞대고 저를 어떻게든 가해자로 만들어야 한다며 더러운 작전을 짜고 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며 "그동안 그사람에게 당한 여자들은 대부분 힘없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여성들이어서 꼼짝없이 당했다고 했다. 하지만 나는 절대로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도 실수한 부분이 물론 있지만, 너는 너무 많지? 성매매, 동물학대, 여자폭행, 사기 등, 충분한 시간을 줬고 기회도 여러번 줬다"고 덧붙였다.

또 황하나는 "지금 이 글을 쓰면서도 저는 후회를 하지만, 썩어빠진 그 사람이 계속 착한척 아무일도 없었단 듯이 활동하는 것도, 그쪽 사람들이 자기들이 속이고 이용하고 큰 잘못을 하고도 하고도, 어떻게든 저를 잘못한 사람으로 만들려고 작전을 짜고 있다는 것도 참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누구라고 단정짓지 마세요. 누구라고 말 안했는데, 반전이 있을 수 있잖아요"라면서 섣부른 추측은 경계했다.

이하 황하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제가 남자 하나 잘못만나서 별일을 다겪네요.

저는 진짜 심하게 마음도 약하고 불쌍한거 못봐서 절대 이런 글을 쓰거나 복수를하거나 하는 사람이 못되요.

근데 그동안 너무 참았어서 모든일을 공개하려고해요.

이런 글을 쓴다해서 나에게 이득되는거 하나없고 엄청난 손해인것도 알아요.

저도 사람인지라 실수를해요. 제가 실수하고 잘못한일에는 저는 진심으로 반성하고 앞으로 다시는 절대 반복하지않을거에요.

제가 정말 오랫동안 참았는데 그의 비겁하고 찌질함에 터지고말았네요 .ㅎ

매니저까지 불러서 잘못을 저지르고 도망가고 -

"지금 그의 회사와 가족들은 머리를 맞대고 저를 어떻게든 가해자로 만들어야한다며 더러운 작전을 짜고있다는 메세지를 받았어요"

그동안 그사람에게 당한 여자들은 대부분 다 힘없고 경제적으로도 어려운여성들이어서 꼼짝없이 당했다고해요. 하지만 나는 절대 그렇게되지않을거에요^^

나도 실수한부분이 물론 있지만, 너는 너무 많지?? 성매매 동물학대 여자폭행 사기 - 기타등등

나는 충분한 시간을 줬고 기회를 여러번 줬어요 .

지금 이 글을 쓰면서도 저는 후회를 하지만. 썩어빠진 그사람이 계속 착한척 아무일도 없었단듯이 활동하는것도 , 그쪽 사람들이 자기들이 속이고 이용하고 큰 잘못들을하고도 어떻게든 저를 잘못한사람으로 만들려고 작전을 짜고있다는것도 참을수가없어서 어쩔수가없네요..

그리고 뭐 눈엔 뭐만 보인다고 ^^ 내가 바람을 폈다고 나를 던져 ㅎㅎ 이제는 미치다못해 헛거까지 보면서 .. 상식적으루 한집에 여자랑 남자랑 둘이있는데 , 여자친구가 남자친구앞에서 다른 남자랑 만지고 그러는게 말이되나여. ㅎ 그냥 상식밖이고 너무 무섭고 찌질하고 비겁하다. 찌질함이 가장 커 ㅎ

내가 받을 벌이 있다면 달게 받을께. 너는 평생 받아..

누가 너를 망친건지 모르겠다 이번엔 매니저오빠도 한몫한듯 내가 얼마나 믿고 진심으로 잘해줬는데 잘못도숨겨주고 ㅎ내가 분명 어제 밤에 마지막 기회를 줬는데 이렇게 뒷통수를 쳐

(누구라고 단정짓지마세요 ㅠㅠ 누구라고 말 안했는데 .. 반전이 있을수있잖아요 )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보라카이 카지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